삼육대, 서버 가상화 구축 완료
삼육대, 서버 가상화 구축 완료
  • 복현명
  • 승인 2024.06.12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대 물리서버, 5대 HCI 노드로 전환
탄소배출 81.25% 저감 효과
삼육대학교가 서버 가상화 구축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사진=삼육대.
삼육대학교가 서버 가상화 구축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사진=삼육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삼육대학교가 서버 가상화 구축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삼육대는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6개월간 ‘서버 가상화 구축 사업’을 수행했다. 

최근 몇 년간 교내 IT 서비스가 급증함에 따라 서버 수량이 늘어나고 복잡·다양해지면서 제한된 인원으로 관리하기가 어려워졌다. 서버가 노후화하면서 발생하는 잦은 시스템 장애도 문제로 불거졌다. 

이에 삼육대는 지난 6개월간 80대의 물리 서버를 5대의 HCI 장비에 가상화 형태로 구축하는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서버 가상화는 1대의 물리 서버를 여러 대의 가상 서버로 나눠 사용하는 기술이다. 

서버환경을 물리적 서버가 아닌 소프트웨어적으로 구현(가상화)해 마치 실제 서버에서 서비스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로써 삼육대는 통합정보시스템(SU-WINGs), LMS(온라인 학습 플랫폼), 웹메일, 그룹웨어, IR 정보시스템, 모바일 메신저 ‘수톡(SU-TALK)’, 도서관 운영 시스템 등 대학의 여러 정보전산 시스템을 가상화 기반에서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서버 장애가 감소하는 것은 물론, 장애 시 신속한 복구가 가능해졌다. 

서버 관리에 들던 인력과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필요에 따라 가상 서버를 추가하거나 제거하기가 용이해 인공지능, 클라우드 등 급변하는 IT 기술 환경에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탄소배출 저감 효과도 기대된다. 기존 80대의 물리 서버를 운영할 당시 연간 탄소배출량은 26만2800㎏ CO2e(이산화탄소환산량)에 달했으나 HCI 노드 5대로 전환하면서 4만9275㎏ CO2e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무려 81.25% 감소한 수치다. 

이완희 삼육대 학술정보원장은 “앞으로 지속된 모니터링과 개선을 통해 서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겠다. 미래 지향적인 IT 환경을 구축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