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 보리스 부이치치 크로아티아 중앙은행 총재 특강·라운드테이블 행사 실시
성신여대, 보리스 부이치치 크로아티아 중앙은행 총재 특강·라운드테이블 행사 실시
  • 복현명
  • 승인 2024.06.0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신여자대학교가 지난달 31일 성신여대 돈암수정캠퍼스에서 ‘크로아티아 중앙은행 총재 특강 및 라운드테이블 행사’를 성공적으로 실시했다. 사진=성신여대.
성신여자대학교가 지난달 31일 성신여대 돈암수정캠퍼스에서 ‘크로아티아 중앙은행 총재 특강 및 라운드테이블 행사’를 성공적으로 실시했다. 사진=성신여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성신여자대학교가 지난달 31일 성신여대 돈암수정캠퍼스에서 ‘크로아티아 중앙은행 총재 특강 및 라운드테이블 행사’를 성공적으로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세계 금융 전망에 관심 있는 성신여대 교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성신여대 자연과학대학 수리통계데이터사이언스학부가 주최, 국제교류지원팀이 지원했다. 

행사는 총 2부로 구성했으며 보리스 부이치치 총재는 크로아티아의 지난 15년간 금융 위기 극복 사례와 함께 2023년 유로화 도입에 따른 국가적 영향을 설명하고 향후 크로아티아의 금융 전망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이어 2부는 보리스 부이치치 크로아티아 중앙은행 총재를 포함한 국내외 경제, 금융계 전문가 7명이 함께 라운드테이블을 진행했다. 

강석훈 KDB산업은행 회장, 이용재 국제금융센터 원장, 왕위지에(王玉潔) 중국건설은행 서울지점 대표, 정재호 고려대 경영대학 글로벌비즈니스 교수, 정상훈 전북은행 디지털본부 부행장, 심성아 성신여대 수리통계데이터사이언스학부 교수가 연사로 참석해 ‘세계 무역 및 투자에 대한 지정학적 긴장 고조의 영향’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이성근 성신여대 총장은 “보리스 부이치치 크로아티아 중앙은행 총재와 국내·외 훌륭한 금융계 주요 인사들을 모시고 글로벌 경제, 금융시장에 대해 함께 토론하는 시간을 마련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성신여대 학생들이 오늘 행사를 통해 세계 경제와 금융 흐름에 관한 시사점을 많이 얻어갈 수 있는 시간이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성신여대는 지난 2022년 문화체육관광부와 세종학당재단이 지원하는 신규 세종학당 운영기관으로 선정돼 크로아티아 소재 리예카대학교(University of Rijeka)와 협력해 ‘리예카 세종학당’을 운영 중이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