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사내 해커톤 ‘우아톤 2024’ 개최
우아한형제들, 사내 해커톤 ‘우아톤 2024’ 개최
  • 권희진
  • 승인 2024.06.0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스마트경제] 배달의민족(이하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사내 해커톤 ‘우아톤2024’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우아톤은 프로그래머, 기획자, 디자이너 등 다양한 직군의 우아한형제들 구성원 3~5명이 한 팀을 이뤄 기획부터 개발까지 수행해 주제에 맞는 서비스를 24시간 내 프로토타입으로 구현하는 행사다.

우아한형제들은 지금까지 시도하지 못했던 새로운 아이디어를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제안하고, 업무, 서비스, 사업에 실제로 연계할 수 있는 우수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우아톤을 운영해왔다.

지난해 우아톤에서는 개발 업무 시 코드 작성 없이 데이터를 추출하고 시각화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안한 팀이 1등을 차지했다. 해당 아이디어는 현재 사내 태스크포스(TF)에서 클로즈드 베타 서비스(Closed Beta Service) 진행 중에 있다.

올해 5회차를 맞은 우아톤은 ‘새로운 고객 경험을 찾아서’를 주제로, 배달, 탐색, 추천, 할인 등 배민 서비스에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제안하라는 문제가 제시됐다.

이번 우아톤은 구성원 총 61명, 13개 팀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달 30일과 31일 무박 2일에 걸쳐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열렸다.

참가자 오리엔테이션, 기획 및 개발, 프로젝트 발표회, 온오프라인 심사 등을 진행한 결과, 1등 수상작에는 배민B마트 등 커머스 서비스에서 생성AI와 리뷰 데이터를 활용해 상품 리뷰를 3개의 간결한 문장으로 요약해 제공하는 아이디어가 선정됐다. 예를 들어 배민B마트에서 판매하는 돈까스 상품의 리뷰를 분석해 에어프라이어 조리 가능, 간편함, 바삭함 등의 특징을 상품 페이지에 노출한다.

수상팀에게는 상금과 함께 미래 지향성, 실현가능성, 완성도 등을 고려해 실제 사업과의 연계 기회가 제공된다.

우아한형제들 송재하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우아톤은 전문영역이 다른 구성원들이 만나 서로 교류하고 아이디어를 주도적으로 만들어 낼 수 있는 뜻깊은 행사”라며 “우아톤을 통해 나온 아이디어들이 제안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서비스 여러 요소에 반영돼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희진 기자 hjk7736@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