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스트리트 꼬북파이터’ 이벤트 진행
오리온, ‘스트리트 꼬북파이터’ 이벤트 진행
  • 정희채
  • 승인 2024.05.2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스트리트 꼬북파이터’ 이벤트 이미지. 사진=오리온
오리온 ‘스트리트 꼬북파이터’ 이벤트 이미지. 사진=오리온

 

[스마트경제] 오리온은 K-스낵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한 ‘꼬북칩’의 출시 7주년을 맞아 ‘스트리트 꼬북파이터’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스트리트 꼬북파이터는 가장 좋아하는 꼬북칩 맛을 투표하는 이벤트로, 포카칩이 포장재 색상에 따라 파카칩(파란색+포카칩)과 초카칩(초록색+포카칩)으로 불리며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꼬북칩’ 역시 SNS 등에 맛별 선호도 관련 게시글이 이어지고 있는 것에 착안해 마련됐다.

행사 페이지에 접속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소비자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고 있는 콘북칩(콘스프맛+꼬북칩)과 초북칩(초코츄러스맛+꼬북칩) 중에 선택 가능하다. 투표 후 ‘응원톡 매치’에 댓글을 달면 추첨을 통해 총 200명에게 꼬북칩 1박스씩을 선물할 예정이다. 

‘꼬북칩 덕질 콘테스트’도 진행한다. 꼬북칩에 대한 애정을 담아 인증샷을 업로드 하면 자동으로 응모되고, 총 40명에게 이번 이벤트에서만 증정하는 ‘특별 제작 대형 꼬북칩’과 6월에 출시되는 ‘꼬북칩 신제품’을 먼저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더불어 해당 페이지에서 꼬북칩 신제품에 대한 정보를 선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7월 21일까지 응모 가능하며, 참여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꼬북칩 제품 포장에 있는 QR코드, 오리온 공식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7년 출시된 꼬북칩은 오리온의 60년 제과 개발∙노하우를 결집해 만든 국내 최초 ‘네 겹 스낵’이다. 호주, 영국, 일본 등 23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스낵의 본고장인 미국 내 파이브 빌로우, 미니소, 구글 및 넷플릭스 본사 직원 스낵바 등에 납품되고 있다. 

중국, 베트남, 인도 등에서도 현지 생산을 통해 각 내수시장에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올해 1분기까지의 글로벌 누적 매출액이 4천8백억 원을 돌파해 ‘초코파이’를 잇는 글로벌 스낵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꼬북칩을 좋아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콘북칩, 초북칩의 경쟁 구도가 형성되고 있어 이번 이벤트를 기획했다”며 “실시간 인기투표 현황과 대형 꼬북칩, 가장 먼저 신제품을 맛볼 수 있는 기회 등을 제공하는 만큼 친구, 가족 등과 함께 참여하면 즐거움이 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희채 기자 sfmks@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