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퀴진케이' 프로젝트로 뉴욕서 한식 소개
CJ제일제당, '퀴진케이' 프로젝트로 뉴욕서 한식 소개
  • 권희진
  • 승인 2024.05.2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CJ제일제당
사진제공=CJ제일제당

 

[스마트경제] CJ제일제당은 최근 뉴욕의 한식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최고급 식당) 'NARO'에서 퀴진케이와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 셰프들이 손잡고 '팝업 디너'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Naro'와 미슐랭 2스타 'Atomix'를 운영하는 박정현 셰프, '주은'의 박주은 셰프와 퀴진케이 영셰프 2명이 한식 코스를 제공했다.

더덕, 잣, 된장, 참나물, 냉이 등 한국 고유 식재료를 활용했고 타락죽, 김굴냉채, 등심양념구이 쌈밥 등도 선보였다. 디저트로는 개성약과와 조개송편, 붕어빵 모양의 팥 마카롱을 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브랜드를 앞세워 해외시장을 개척한 K-푸드 세계화 여정과 한식의 글로벌 가치를 소개했다.

박소연 CJ제일제당 퀴진케이 담당자는 “이번 뉴욕 팝업 행사를 통해 한식 파인다이닝이 글로벌 미식 트렌드의 핵심 축으로 자리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역량 있는 셰프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미식 트렌드를 주도하고 한식 세계화를 완성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희진 기자 hjk7736@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