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제주해녀문화예술연구협회, ‘제주해녀 은퇴식, 마지막 물질’ 행사 실시
사단법인 제주해녀문화예술연구협회, ‘제주해녀 은퇴식, 마지막 물질’ 행사 실시
  • 복현명
  • 승인 2024.05.2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종훈 상명대학교 대학원 디지털이미지학과 교수가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사)제주해녀문화예술연구협회가 오는 25일 오후 1시 제주시 귀덕2 어촌계 회관에서 제주 해녀들의 은퇴식인 ‘마지막 물질’을 거행한다. 사진=상명대, 사단법인 제주해녀문화예술연구협회
양종훈 상명대학교 대학원 디지털이미지학과 교수가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사)제주해녀문화예술연구협회가 오는 25일 오후 1시 제주시 귀덕2 어촌계 회관에서 제주 해녀들의 은퇴식인 ‘마지막 물질’을 거행한다. 사진=상명대, 사단법인 제주해녀문화예술연구협회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양종훈 상명대학교 대학원 디지털이미지학과 교수가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사)제주해녀문화예술연구협회가 오는 25일 오후 1시 제주시 귀덕2 어촌계 회관에서 제주 해녀들의 은퇴식인 ‘마지막 물질’을 거행한다.

70년 이상 제주바다와 동거동락한 김유생(92세), 강두교(91세) 해녀삼춘을 비롯 은퇴해녀 9명이 ‘마지막 물질’을 끝으로 70년을 함께한 바다와 아름다운 이별을 하는 것이다.

귀덕2 어촌계가 주최하고 (사)제주해녀문화예술연구협회가 주관하는 ‘마지막 물질’ 행사에는 한수풀 해녀학교 학생 해녀들과 귀덕2 어촌계 회원들 그리고 해녀노래보존회 합창단원들이 ‘해녀 아리랑’ 노래로 은퇴 해녀들에게 예를 갖춘다. 

또한 어촌계와 협회가 공동으로 공로상도 증정하며 신화월드 호텔에서는 은퇴 해녀들을 위한 호텔뷔페식 식사도 제공된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