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대, ‘개교 110주년 기념식’ 개최
성공회대, ‘개교 110주년 기념식’ 개최
  • 복현명
  • 승인 2024.04.2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공회대학교 전경. 사진=성공회대.
성공회대학교 전경. 사진=성공회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성공회대학교가 ‘개교 110주년 기념식’을 오는 30일 오후 2시 성공회대 피츠버그홀에서 개최한다.

1부 기념식에서 김경문 성공회대 총장은 향후 10년의 미래 계획을 담은 4차 중‧장기 발전계획을 발표하고 성공회대가 나아갈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는 학교 구성원을 비롯해 국내‧외 인사 120명 등 총 25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 강성영 한신대 총장을 비롯해 문헌일 구로구청장, 일본 릿쿄대 니시하라 렌타 총장 등이 축사하며 성공회대 합창단이 축하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네트러닝홀딩스 키시다 토오루 대표이사에게 명예경영학박사 학위를 수여한다.

키시다 대표는 전 세계 많은 기관에 온라인 학습시스템을 무상으로 제공해 어려운 환경에 있는 학생들에게 학습 기회를 제공했으며 아시아에듀테크써밋을 통해 아시아에듀테크 산업의 상생발전에 디딤돌을 마련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에 자회사를 설립해 한일 양국의 교육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이후 참석자들은 구두인관 앞으로 이동해 2부 행사인 개교 110주년 기념식수를 진행한다.

김경문 성공회대 총장은 “1914년 개교 이후 110년 역사 속에서 많은 풍파를 거치면서도 열림, 나눔, 섬김의 교육이념을 굳건히 지키며 항상 발전을 거듭해 왔다”며 “4차 산업혁명으로 급격히 전환되는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교육으로 미래사회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공회대는 1914년 4월 30일 개교해 올해로 개교 110주년을 맞았다. 영국 국교인 성공회가 설립했으며 세계성공회대학협의회 회원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성공회대학교’라는 교명을 사용하지만 세계 각국에는 ‘성공회대학교’라는 교명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성공회를 기반으로 둔 세계성공회대학협의회 소속 대학들이 약 142개가 있다. 

영국 윈체스터대학교와 리버풀호프대학교, 아일랜드 트리니티 칼리지, 일본 릿쿄대학 등 유명 대학들도 세계성공회대학협의회 소속이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