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늘봄학교 프로그램 개발 운영사업’ 참여
이화여대, ‘늘봄학교 프로그램 개발 운영사업’ 참여
  • 복현명
  • 승인 2023.11.2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화여자대학교 늘봄학교 사업팀 연구진. 사진=이화여대.
김수지(왼쪽부터) 이화여자대학교 음악치료교육전공 교수, 김효정 미술교육전공 교수, 정주연 음악교육전공 교수, 한경아 미술치료교육전공 교수, 정제영 교육학과 교수, 정종우 과학교육과 교수 등 늘봄학교 사업팀 연구진. 사진=이화여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이화여자대학교가 한국과학창의재단의 ‘늘봄학교 프로그램 개발·운영 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초등학생 미래 역량 함양을 위한 늘봄학교 프로그램 개발에 참여한다.

이 사업에는 경인교대(인천캠), 공주대, 진주교대, 호서대 등 총 5개 기관이 선정됐다

이화여대 교육대학원, 사범대학 연구진으로 구성된 ‘이화여대 늘봄학교 사업팀’은 최근 한국과학창의재단이 공모한 ‘늘봄학교 프로그램 개발·운영 사업’에 선정돼 내년 2월까지 5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늘봄학교는 초등 방과후 프로그램을 내실화하고 돌봄의 질을 높여 교육과 돌봄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정책으로 올해 전국 5개 시도 교육청 200개 초등학교에서 시범운영 중이며 2024년부터 본격 운영된다. 

본 사업은 내년 늘봄학교의 전면 운영을 앞두고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 한국과학창의재단 주관으로 다양한 늘봄학교 프로그램을 개발·적용하고 이를 통해 초등학생의 미래 역량을 함양하고 성장을 지원하는 목적이 있다.

이화여대 늘봄학교 사업팀은 늘봄학교 학생들의 미래 사회 대응 역량을 키우기 위해 ‘디지털전환교육에 기초한 문화예술교육 및 예술치료의 허브 구축’을 비전으로 문화예술, 심리정서, 창의·과학 3개 분야의 교육 프로그램 개발에 나선다. 

문화예술 분야는 음악, 미술, 무용, 연극 분야에 걸쳐 진행되며 심리정서 분야는 음악과 미술치료를 기반으로 창의·과학 분야는 요즘 화두인 디지털 융합을 키워드로 교육 프로그램이 설계될 예정이다.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세대를 위한 예술교육과 예술치료의 조화와 균형을 이루는 것이 목표이다. 

이를 위해 이화여대는 다양한 전공과 전문가를 보유한 교육대학원과 사범대학의 장점을 십분 활용할 계획이다. 

음악치료교육전공(김수지 교수), 미술교육전공(김효정 교수), 미술치료교육전공(한경아 교수), 음악교육전공(정주연 교수), 교육학과(정제영 교수), 과학교육과(정종우 교수) 6개 전공의 전문가로 구성된 연구진이 약 28개의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또한 경기·인천 지역의 늘봄학교 시범운영 학교 20개교에 문화예술교육과 예술치료에 전문성을 갖춘 이화여대 재학생과 졸업생을 강사로 파견해 양질의 교육 제공에 힘쓸 것이다. 

연구팀은 사업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경기도, 인천광역시 교육청, 늘봄학교 시범학교와 MOU를 체결하는 한편 이화여대 예술교육치료연구소, 미래교육연구소, 학교폭력연구소, 창의융합미술교육연구소 등과 긴밀히 협력하며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이화여대는 본 사업 운영을 통해 국가의 교육돌봄에 대한 책임강화와 저출생 문제 극복의 필요성 인식에 적극 공감하고 우수 교육연구기관으로서의 인프라 지원과 협력을 통해 초등돌봄체계 발전을 위해 도모할 것이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