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10월 신발관리기 판매량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
전자랜드, 10월 신발관리기 판매량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
  • 정희채
  • 승인 2022.10.3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생 관리 니즈 큰 소비자들, 신발 영역까지 관심 확대
4분기에도 올겨울 트윈데믹 우려에 대한 영향으로 위생 관리 가전 수요 있을 전망
전자랜드 타이푼에서 고객들이 신발관리기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전자랜드
전자랜드 타이푼에서 고객들이 신발관리기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전자랜드

 

[스마트경제] 전자랜드가 2022년 4분기에 주목할 가전으로 ‘신발관리기’를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전자랜드가 2022년 10월 1일부터 28일까지 4주 간의 가전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신발관리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45%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는 신발관리기 판매가 증가한 원인으로 야외 활동이 다시 활발해진 것을 꼽았다. 전자랜드의 조사 결과 신발관리기는 야외 활동이 본격적으로 활발해지기 시작한 지난 여름부터 판매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보다 위생 민감도가 높아진 소비자들이 여름 휴가, 캠핑 등을 다시 즐기기 시작하면서 야외 환경에서 노출되는 각종 바이러스에 대비하게 됐고, 이에 생활공간과 의류뿐만 아니라 신발의 영역까지 위생 관리 니즈가 확대되어 신발관리기 판매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올겨울 4분기에는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과 코로나19로부터 파생되는 각종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있어, 위생 관리 니즈가 더욱 증가해 신발관리기 등의 위생 관련 가전 판매량도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주요 제조업체에서는 고급스러운 디자인의 신발관리기를 출시하고 있어 인테리어 가전으로도 관심을 끌 전망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신발관리기는 출시 직후에는 크게 이목을 끌지 못했으나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며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는 한 팬데믹 시대를 겪은 소비자들의 위생 관리 가전에 대한 니즈는 계속해서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