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 게임 개발 자회사 ‘NHN빅풋’ 설립
NHN엔터, 게임 개발 자회사 ‘NHN빅풋’ 설립
  • 최지웅
  • 승인 2018.03.0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 629와 NHN블랙픽 합병
양사 전문성 한데 모아 경쟁력 강화

[스마트경제 최지웅 기자] NHN엔터테인먼트가 신규 게임 개발사 ‘NHN빅풋’을 설립했다. 지난 2014년 NHN엔터가 물적분할해 설립한 게임 개발 전문회사인 NHN 629와 NHN블랙픽을 합병한 신설 법인이다.

NHN 629는 그동한 자체 개발한 ‘우파루’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우파루마운틴', '우파루랜드' 등의 시리즈를 선보였으며, NHN블랙픽은 '풋볼데이', '야구9단' 등 스포츠게임 개발 분야에서의 전문성을 축적해왔다.

NHN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번 합병과 관련해 "양사의 게임개발 역량을 한데 집중해 시너지를 높이고 조직통합을 통한 경영효율성 강화 및 안정적인 사업영역을 구축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신설 법인인 NHN빅풋의 수장은 '크루세이더퀘스트', '킹덤스토리' 등의 글로벌 성과를 이끌어 낸 NHN엔터테인먼트 게임사업본부 김상호 이사가 맡는다.

김상호 신임 대표는 2003년에 NHN에 입사, 2008년부터 2012년까지 NHN USA를 거치며 글로벌 게임사업 실무를 두루 경험했다. 최근에는 NHN엔터의 글로벌 원빌드 게임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NHN빅풋 김상호 대표는 “양사가 구축해 둔 차별화된 전문성과 역량을 조화롭게 통합,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 합병의 목표”라며, “기존 게임의 안정적인 운영 및 유지보수에 힘쓰는 한편, NHN빅풋 고유의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는 신작도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명인 ‘빅풋’은 커다란 발이 특징인 전설의 동물을 일컫는 말로, 영향력 있는 사람을 일컫는다. 업계의 전설, 영향력 있는 개발사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jway0910@dailysmart.co.kr / 사진제공=NHN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