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MCM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F.A.M’ 프로젝트 특별 전시 열어
MCM, MCM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F.A.M’ 프로젝트 특별 전시 열어
  • 정희채
  • 승인 2022.08.31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31일부터 MCM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와 쾨닉 서울서 새로운 컬렉션과 함께 전시 진행
패션과 예술 간 접점 확대하는 행보 이어가
‘프리즈 서울’에 대한 관심 유도하고 예술과 브랜드 철학 동시에 경험케 해
건물 외관의 디지털 미디어 아트 윈도우 단장 비롯해 최정화 작가 및 마티아스 바이셔 작가 전시회 열려
MCM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MCM HAUS) 전경. 사진=MCM
MCM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MCM HAUS) 전경. 사진=MCM

 

[스마트경제] MCM이 8월 31일부터 MCM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MCM HAUS)에서 패션과 예술이 어우러진 ‘F.A.M(FASHION & ART at MCM HAUS)’ 프로젝트 특별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내달 열리는 프리즈 서울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문화예술의 문턱을 낮춰 고객에 예술과 브랜드 철학을 동시에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건물 외관의 디지털 미디어 아트 윈도우를 비롯해 MCM 제품 및 유명 작가들의 전시 등으로 MCM의 다양한 도전과 매력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MCM은 패션과 예술의 접점을 메타버스 및 디지털 콘텐츠로 표현해온 행보의 일환으로 이번 전시 오픈과 함께 MCM HAUS의 건물 외관부터 과감한 변신을 시도했다. 외관 일부를 디지털 미디어 아트 윈도우로 단장한 것이다 MCM은 윈도우를 통해 브랜드 및 협업 아티스트의 미디어 아트를 지속적으로 상영할 예정이다.

먼저 브랜드 헤리티지에서 영감을 받은 MCM의 2022 가을/겨울 컬렉션 ‘리빌드-리메이크-리폼(Rebuild-Remake-Reform)’은 MCM HAUS 2층에서 선보인다. 이 컬렉션에는 재창조를 기반으로 움직임, 여행을 통해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하는 MCM의 가치가 담겼다.

MCM은 숨(SUUM)프로젝트와 함께 MCM의 2022 가을/겨울 컬렉션의 재창조의 의미를 담은 최정화 작가의 특별 전시를 연다. 한국을 대표하는 설치 미술가 중 한 명인 최정화는 익숙한 일상의 물건들을 예술작품으로 재탄생시켜 생활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고 ‘생생활활’ 즉, 생활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생활이라는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보여주는 작가다. 

MCM HAUS를 일상과 예술이 교차되는 공간으로 전환하여 일상에서의 예술 정신과 무한한 삶의 여정에 주목한 최정화 작가의 ‘저니 투 인피니티(JOURNEY TO INFINITY)’ 전시는 오는 9월 30일까지 MCM HAUS 1층과 지하 1층에서 진행된다.

MCM과 독일 아티스트 요하네스 본자이퍼(Johannes Wohnseifer)가 협업한 DJ 트렁크도 1층에서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지난 6월 쾨닉 서울에서 열린 작가의 개인전 ‘더 엘라 인 엄브렐라(THE ELLA IN UMBRELLA)’를 통해 공개된 바 있는 DJ 트렁크는 50년에 가까운 MCM의 헤리티지에서 영감을 받아 작가가 디자인한 오브제다. 

MCM의 시그니처인 꼬냑 비세토스 모노그램으로 장식된 트렁크에 알루미늄 회화, 가죽 소재의 MCM 기린 인형, 카 포스터 등 MCM과 본자이퍼가 제작한 작품이 구성됐다.

5층 쾨닉 서울에선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9일까지 마티아스 바이셔(Matthias Weischer)의 ‘MIRRORS AND THINGS’ 전시가 열린다. ‘마티아스 바이셔’의 국내 첫 개인전인 이번 전시에서는 실내 공간을 묘사하는 그의 대표적인 작업 시리즈의 신작 12점을 공개한다. 각 작품은 실내 공간을 묘사하며 시선의 방향은 다각도의 관점에 의해 확장된 회화 구조를 따라 여러 방향으로 전환된다. 

Tag
#MC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