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Jeep), 레니게이드 앞세워 지난달 수입 SUV 1위 등극
지프(Jeep), 레니게이드 앞세워 지난달 수입 SUV 1위 등극
  • 한승주
  • 승인 2019.02.1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FCA코리아
사진=FCA코리아

[스마트경제] 지프가 지난 1월 총 812대를 판매하며 수입 SUV 브랜드 판매 1위를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발표한 수입차 등록대수 자료에 따르면 지프는 지난 1월 한 달간 총 812대가 등록되어 전년 동기간 판매량 대비 185.9%라는 성장률을 보이며 수입 SUV 브랜드23개를 통틀어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였다.

특히 지프의 레니게이드는 394대가 등록되어 수입 소형 SUV 시장에서 66.9%라는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며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베스트셀링 소형 SUV의 가치를 입증했다. 레니게이드는 이미 지난 2017년에도 총 2169대가 판매된 바 있다.

또 지난 7월 출시된 준중형SUV올 뉴 컴패스는 152대가 판매되어 꾸준한 인기를 보였다. 올 뉴 컴패스는 소형 SUV 레니게이드와 중형 SUV 체로키 사이의 컴팩트 SUV로 지프의 핵심 SUV 라인업을 완성하는 동시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FCA 코리아는 지난 2018년부터 지프 브랜드에 주력하는 전략을 전개하며 SUV 대표 브랜드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올해도 지프 포커스 전략에 박차를 가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국내 SUV 시장의 흐름에 맞춰 보다 많은 고객이 지프 브랜드와 지프가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해볼 수 있도록 집중적인 투자와 노력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지프 까페 데이(‘Jeep Café Day’)는 오는 2월 16일에도 전국 17개 전시장에서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며, 지프 전 차종 시승 및 푸드 케이터링,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 기념품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파블로 로쏘 FCA 코리아 사장은 “지프가 수입 SUV 브랜드 1위로 올해를 시작하게 된 점은  굉장히 고무적이다. 이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한 지프 브랜드의 인지도 상승과 지프 전용 전시장이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고객들의 SUV에 대한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올해에도 다양한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를 통해 더 많은 고객들에게 지프 브랜드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승주 기자 sjhan0108@dailysmar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