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환 세종대 바이오산업자원공학과 교수, 국내 최초 오이 2품종의 유전체 정보 해독
송기환 세종대 바이오산업자원공학과 교수, 국내 최초 오이 2품종의 유전체 정보 해독
  • 복현명
  • 승인 2022.02.0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기환 세종대학교 바이오산업자원공학과 교수. 사진=세종대.
송기환 세종대학교 바이오산업자원공학과 교수. 사진=세종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송기환 세종대학교 바이오산업자원공학과 교수가 농촌진흥청과 함께한 연구에서 국내 오이 2품종의 유전체 정보 해독에 성공했다.

그는 국내 고유 품종인 ‘백다다기’와 ‘취청’의 독특한 유전자를 발굴해 유전체 육종 기반을 조성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정밀 육종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새로운 오이 품종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

송 교수는 백다다기와 취청의 유전체 해독에서 다른 품종과 구별되는 1700개의 유전자를 발견했다. 두 품종은 유전체의 독특한 형질로 인해 곰팡이 질병인 흰가루병에 취약하고 오이 특유의 쓴맛이 느껴진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유전체 해독 결과를 바탕으로 유전자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함으로써 국내 오이의 특성을 다른 품종과 비교해 개선된 품종을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송 교수는 연구 과정에서 오이 과육 색상과 흰가루병 저항성을 판별하는 기술을 개발했으며 앞으로 신품종 오이 종자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송기환 세종대 바이오산업자원공학과 교수는 “오이는 전 세계 채소 작물 중 재배면적 6위의 중요한 경제 작물이나 국내의 오이 유전체 연구는 매우 미진했다. 이번 연구가 신품종 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 앞으로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키고 안정적인 재배가 가능한 신품종 개발에 집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프론티어즈 인 제네틱스(Frontiers in Genetics)’에 논문으로 게재됐다. 오이의 유전자 정보 데이터베이스는 올해 상반기 농업생명과학정보센터(NABIC)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