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사이버대, 카자흐 국민 시인 '아바이' 흉상 건립
서울사이버대, 카자흐 국민 시인 '아바이' 흉상 건립
  • 복현명
  • 승인 2021.08.18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직접 제막
이상균(오른쪽) 학교법인 신일학원 이사장이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Kassym-Jomart K. Tokayev)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사이버대.
이상균(오른쪽) 학교법인 신일학원 이사장이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Kassym-Jomart K. Tokayev)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사이버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서울사이버대학교가 한국-카자흐스탄의 다가올 2022년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카자흐스탄의 위대한 사상가이며 국민시인이자 계몽가인 아바이 쿠난바예프(Abai Qunanbaiuly)의 흉상 제막식을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Kassym-Jomart K. Tokayev)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방한을 맞아 지난 17일 서울사이버대 서울 강북구 소재 본교 캠퍼스에서 개최했다.

아바이 흉상 건립은 카자흐스탄 국립문화예술대학 등과 두 나라 문화예술 교류 협력에 앞장서온서울사이버대학에 건립하자는 카자흐스탄 측 요청에 의한 것으로 토카예프 대통령과 이상균 학교법인 신일학원(신일중고등학교, 서울사이버대학교) 이사장이 흉상을 함께 제막했다.

제막식에는 카자흐스탄의 틀례우베르디 무흐타르(TLEUBERDI Mukhtar)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스클랴르 로만 바실리예비치(Sklyar Roman Vasilyevich) 부총리, 아스하트 아이마감베토프 (Askhat Aimagambetov) 교육과학부 장관, 바킷 듀센바예프(Bakyt DYUSSENBAYEV) 주한카자흐스탄대사, 이상균 학교법인 신일학원 이사장,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한국-카자흐스탄 소사이어티 회장), 강인 서울사이버대 총장, 연극인 박정자씨, 윤석화씨 등이 등이 자리를 함께 자리했다.

이상균 학교법인 신일학원 이사장은 "국민시인 아바이는 영혼을 울리는 아름다운 운율로 20세기 중반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된 고려인들의 삶과 영혼에 희망과 빛이 되어준 고마운 선각자"라며 "한국과 카자흐스탄의 수교 30주년을 목전에 두고 아바이 쿠난바예프의 흉상이 서울사이버대학에 세워진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바이 쿠난바예프는 카자흐스탄에서 가장 존경 받는 위인 중 한 사람으로 카자흐스탄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그의 흔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카자흐스탄 문화에서의 위대한 업적을 남긴 불세출의 인물로 그의 사상과 철학을 이해하기 위한 연구가 아직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