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축구 보다가 라디오 생방 40분 지각→큰절 사과
배성재, 축구 보다가 라디오 생방 40분 지각→큰절 사과
  • 스마트경제
  • 승인 2021.07.2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코빨간배춘기'
사진=유튜브 '코빨간배춘기'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배성재가 라디오 생방송에 지각했다.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은 DJ인 배성재 없이 게스트 박문성의 진행으로 시작됐다.

박문성은 "배성재가 지각을 했다. 오늘 축구 중계가 있어서 라디오센터로 복귀를 못 하고 있어서 부지런한 내가 왔다. 헐레벌떡 뛰어오고 있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혼자서 라디오를 진행하던 박문성은 "배성재에게 연락이 왔다. 오늘 생방송이 있다는 것을 잊어버렸다 한다. 말이 되는 거냐. 일본과 프랑스 경기가 있었는데, 그 경기를 보고 있었다고 한다. 자기 방송이 있는지도 모르고"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박문성은 "아마 8강전을 열심히 준비하려고 한 것 같은데 조금 황당하다. 우리가 수요일에 녹화방송이 많았어서 착각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코빨간배춘기'
사진=유튜브 '코빨간배춘기'

이후 배성재는 40분 지각을 하고 라디오 부스에 나타났다. 음악이 나간 사이 도착한 배성재는 보이는 라디오 카메라를 향해 90도 인사 후 큰절을 하며 청취자에 사과했다.

배성재는 "자연스럽게 잊고 있었다. 축구 중계가 끝나고 (중계진과) 함께 펜싱 결승전을 봤다. 금메달 딴 것 본 후에 8강 상대가 일본이 될 수 있으니 빨리 퇴근해서 보자고 했다. 그래서 각자 자연스럽게 퇴근해 일본 대 프랑스 경기를 보고 있었는데 뭔가 쎄하더라. 휴대폰을 보는 순간 깜짝 놀랐다"며 "내 역사상 최악의 방송사고"라고 말했다.

이어 "진짜 죄송하다. 아침에는 알고 있었다. 근데 새벽에 갑자기 연락 와서 배드민턴 중계를 해야한다고 했다. 그러다보니 하루 리듬이 나도 모르게 흐트러졌다. 라디오를 5년 했는데 이런 날이 다 온다"고 해명했다.

press@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