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취업자 9만7천명 증가…금융위기 후 9년 만에 최소
작년 취업자 9만7천명 증가…금융위기 후 9년 만에 최소
  • 스마트경제
  • 승인 2019.01.0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실업자 107만3천명으로 2000년 이래 최다…3년째 100만명 상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이대희 민경락 기자 = 작년 12월 일자리 증가 폭이 3만4천명에 그치며 지난해 연간 일자리 증가 폭도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9만7천명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663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4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연간 취업자는 2천682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9만7천명 증가해 10만명을 밑돌았다.

이는 금융위기 여파가 있었던 2009년 8만7천명이 감소한 이후 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작년 실업자는 107만3천명이었다. 통계 기준을 바꾼 이래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로는 가장 많다. 실업자 수는 2016년부터 3년 연속 100만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작년 실업률은 3.8%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올랐고, 고용률은 60.7%로 2017년보다 0.1%포인트 내렸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취업자 증가 폭 축소는 생산가능인구 감소와 인구증가 폭 축소, 자동차 등 제조업 부진, 서비스업 구조조정 등이 겹친 영향"이라며 "다만 20대 후반을 중심으로 청년층은 다소 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분석했다.

 

2vs2@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