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서울청과와 손잡고 ‘선한과일’ 론칭
전자랜드, 서울청과와 손잡고 ‘선한과일’ 론칭
  • 권희진
  • 승인 2021.06.02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전자랜드
사진제공=전자랜드

 

[스마트경제] 전자랜드는 서울청과와 합작해 만든 과일 브랜드 ‘선한과일’을 정식 론칭한다고 2일 밝혔다.

선한과일은 가락시장 법정 도매 법인인 서울청과의 과일 경매사들이 직접 고른 국내 상위 10%의 우수한 과일을 판매하는 브랜드이다. 선한과일은 오전 주문 기준으로 새벽에 경매한 과일을 수도권 지역에 한해 당일 배송하는 신선한 배송이 특징이다. 또한 과대 포장을 없애고 유통 과정도 최소화해 백화점에서 볼 수 있는 고품질의 과일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앞서 전자랜드는 지난 1일 오전 11시에는 약 1시간 동안 가락시장 과일 경매장에서 네이버 쇼핑 라이브를 통해 정식 론칭 기념 라이브 방송도 진행했다.

전자랜드는 선한과일 론칭을 기념해 오는 6일까지 특별 할인된 가격으로 과일을 판매한다. 또한 오는 16일까지 과일 구매 후 후기를 작성하는 선착순 1000명에게 참외 2kg을 추가로 증정한다.

전자랜드는 이달 사과·배·감귤·수박·참외 등 10종의 과일을 판매하는 것을 시작으로 매월 다양한 제철 과일 상품을 추가할 예정이다. 또 과일이 자라나는 과정을 고객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과일의 생육상태를 홈페이지에 꾸준히 게시할 계획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국내 대표적인 생활 가전 유통 기업으로서 소비자들이 전자랜드를 통해 가전 생활뿐만 아니라 식생활에서도 고품질의 제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선한과일을 론칭했다”며 “전자랜드의 30년 유통 노하우와 80년간 우리나라 과일 경매를 대표해온 서울청과의 전문성을 더해 소비자들이 고품질의 과일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