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루닛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 위한 MOU 체결
신한생명, 루닛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 위한 MOU 체결
  • 복현명
  • 승인 2021.03.18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환(왼쪽) 신한생명 디지털전략책임자(CDO)가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생명.
최승환(왼쪽) 신한생명 디지털전략책임자(CDO)가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생명.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신한생명이 지난 1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생명 본사에서 의료 인공지능 기업인 루닛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

루닛은 2013년 설립돼 폐암·유방암의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양사는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을 기반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하는 데 상호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그 첫 단계로 신한생명 임직원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을 도입하기로 했다.

신한생명 임직원 건강검진 시 의료진의 진단과 함께 루닛의 인공지능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올해에는 유방암 검진자를 대상으로 ▲이상부위 표시 ▲유방암 존재 가능성 ▲유방 치밀도 ▲결과 해석 방법 등을 인공지능 리포트로 전달할 예정이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유망 의료 인공지능 기업인 루닛과의 업무협약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며 “향후 인공지능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Digital과 Analog의 선순환 가속화’를 통한 고객과 기업, 직원의 가치제고를 위해 'Digilog'를 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향점으로 선정하고 다양한 디지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