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오렌지 청춘 암보험’ 출시
오렌지라이프, ‘오렌지 청춘 암보험’ 출시
  • 복현명
  • 승인 2019.06.1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사진=오렌지라이프.

[스마트경제] 오렌지라이프가 17일 경제기반이 약한 2030세대를 위해 암 치료비는 물론 암 진단 후 생활비까지 보장하는 ‘오렌지 청춘 암보험(무배당, 갱신형)’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암으로 인해 경제활동이 중단되는 위기에 대처할 수 있도록 암 치료비와 암 진단 후 생활비를 함께 보장한다.

주계약만으로도 일반암진단급여금 5000만원을 보장하며(보험가입금액 2500만원 기준·최초 1회에 한함) ‘암생활자금보장특약(특약보험가입금액 2000만원 기준)’에 가입할 경우 매월 100만원씩 최대 10년간 최고 1억2000만원의 생활자금을 지급해 고객이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단 암보장개시일 이후에 일반암으로 진단확정되고 매년 일반암 생활자금 지급해당일에 생존 시에만 가능하다.

또 총 12가지 다양한 특약이 마련돼 개개인의 생활습관·가족력 등에 따라 암진단비 또는 뇌혈관 및 허혈심장 질환까지 추가 보장도 받을 수 있다.

‘나만의암진단특약’은 ▲위암 ▲대장암과 소장암 ▲폐암과 후두암 ▲간암 ▲신장암, 담낭과 기타담도암 5종 중 2종 이상을 선택해 암진단급여금을 최대 3000만원까지 주계약 일반암진단급여금에 추가해 보장한다.

또 ‘고액암진단특약’은 고액암으로 진단확정 시 고액암진단급여금을 최고 5000만원까지 지급해 거액의 치료비 부담을 더는데 효과적이다. 이 밖에도 한국인의 주요 3대 사망원인인 뇌혈관질환·허혈심장질환부터 유방암·남녀생식기암에 이르기까지 특약을 통해 여러 질병에 동시에 대비할 수 있다.

만 15세부터 45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또한 일반암에 걸리지 않더라도 보험기간이 끝날 때까지 살아있다면 최초계약에 한해 주계약 보험가입금액의 10%를 돌려준다.   

노동욱 오렌지라이프 상무는 “왕성한 경제활동을 해야 하는 청년기에 암이 발병하면 치료비 외에도 실직으로 인한 생활고 등 여러 어려움이 중첩될 수밖에 없다"며 "오렌지 청춘 암보험은 합리적인 보험료로 보험 유지에 대한 부담을 크게 줄이면서 치료비는 물론 생활비까지 보장해 젊은 세대가 암으로 인해 자신의 미래를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지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